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picture'에 해당되는 글 45건

  1. 2010.08.15 lined up...
  2. 2010.07.22 getting closer...
  3. 2010.07.14 2010 ACURA TL SH-AWD
  4. 2010.06.08 cost of happiness... (2)
  5. 2010.06.05 your session has expired...
  6. 2010.06.01 Night of Downtown San Diego (8)
  7. 2010.05.26 Todai Seafood Buffet - 2년만에 찾은 토다이... (8)
  8. 2010.05.20 broken... (4)
  9. 2010.05.16 Johnny Rockets Burger (4)
  10. 2010.05.11 i see me... (2)


another victim of line up in line,
line up in line is all I remember
I think that I don't belong in this motherf*ckin place...

do not let your heart be troubled...children do not fear
though you suffer as i suffered...i'm always near
i will never leave you orphan...you are not alone
i have made your place in heaven, in my father's home

.
.
.

미친듯 작은 백인들 머리통...
나이 먹어도 머리통은 그대로라는...









ENGINE TYPE: SOHC 24-valve V-6, aluminum block and heads, port fuel injection

Displacement: 223 cu in, 3664cc
Power (SAE net): 305 bhp @ 6200 rpm
Torque (SAE net): 273 lb-ft @ 5000 rpm

TRANSMISSION: 6-speed manual

DIMENSIONS:
Wheelbase: 109.3 in Length: 195.5 in Width: 74.0 in Height: 57.2 in
Curb weight: 3900 lb (est)

PERFORMANCE (C/D EST):
Zero to 60 mph: 5.6 sec
Standing ¼-mile: 14.5 sec
Top speed (governor limited): 130 mph

FUEL ECONOMY:
EPA city/highway driving: 17/25 mpg

.
.
.

what an ugly piece of hardware...
first impression to me was...they tried to do too much...
second, its fuel economy is just awful...25 mpg on freeway?
it's even worse than driving a SUV...2011 Ford Mustang
gives 19/31 mpg with V-6, 305 hp engine
come on Acura...it's year 2010



what's gonna be the cost of my happiness?
haven't thought about it for a while...up until a few days ago
probably whatever pleases me the most
pleasures come in different flavors...
but, some of those are artificially inflated

.
.
.

단돈 300원에 당신의 턱을 부셔버리겠습니다...아주 맛있게
(흠...해석 하나로 사진이 저렴해져 버렸어 -_-;;; )
한때는 300원으로 행복하다고 생각했던적이 있었는데...


it should cost me about $300 zillion...wtf...may be even more...



I have been deceived, ripped apart and crushed by thousands lies...
as my rages erupt and my eyes are bleeding...the closer I come to this expiration date...
heavy thoughts are forcing their ways out of me...
have you ever thought about my heart and soul
that you devoured will rot your heart
from inside out...someday...somehow...
hmm...in my second thought...i don't even think that i give a sh*t...










View of Downtown San Diego from Coronado Island

.
.
.
.
.
.

간만에 카메라 삼각대와 야밤 데이트...

1년도 넘게 삼각대를 집에 강금시켰던것 같군
오랫만에 가벼운 마음으로 셔터를 눌렀던 날...




켈리포니아에 있는 토다이 부페입니다
한국에 토다이가 들어간건 예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지금 이곳 켈리포니아 매장은 많이 없어져서 7군데밖에
없는데 반해 한국에는 9곳이나 생겼더군요 +_+ ...
http://www.todaikorea.com/shop/shop01.asp?branchName=coex

가격은 한국이나 미국이나 대충 비슷한것 같네요


정말 오랫만에 찾았는데 사람이 그렇게 많지는 않더군요
장사 끝날 무렵에 찍은 사진이라 더 썰렁해 보이네요
자 저의 첫번째 접시~
다들 뭔지 아실테니 설명같은건 필요 없겠군요 ^^;;;
(사실 잘 알지도 못한다는...-_,-)


굴도 등장하시네요...언제 맡아도 상큼하게 비린냄세~ ^^;;;
오래 전에는 랍스터를 맘것 먹을수 있게 했던걸로 기억하는데
요즘에는 사람 머릿수에 맞게 가져다 주는군요
(솔직히 랍스터 특별히 맛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아니라 별
아쉬운건 없었지만 -_-? )


음식의 질은...흠...걍 그래요...아무래도 품질보다는
양으로 승부를 하는 곳이기 때문에...-_-;;
정말로 일식 좋아하시는 분들은 토다이를 안간다죠...


그나마 젤 맛있었던 yellow tail 입니다
방어(?)인가...요? 아시는분은 정정을 부탁드립니닷 -_-

깨끗~ 하게 finish 했군요 ^^;;;
요즘은 부페가면 두 접시밖에 못먹겠다는 
아...옛날이여... 
맛있어 보이나요 ^^?
달아서 아주 먹을수가 없다는 -_-+ 저걸 음식이라고
치즈케잌만 겨우 먹었네요...
수시부페 마지막은 항상 녹촤 아이스크림으로 ...

촬영 조건이 너무 안좋아서 ISO를 3200까지 올려 촬영한거라
사진들이 맘에 안드는군요...





the broken window gives me a comfort...it helps me sleep tonight
maybe I can start all over tomorrow from stealing all my time
I'm falling apart...barley breathing....with a broken heart
that's still finding a way to breathe somehow...





Johnny Rocket 이라는 햄버거 체인입니다 1947년도 LA에 처음으로 개점하였고
프렌치 프라이를 어메리칸 프라이라고 주문을 해야한다는게 특이한 햄버거집이죠...
1클레식한 인테리어를 주제로 하고있구요
어떤곳에서는 직원들이 춤추고 노래하는 곳도 있답니다
(다행이도 이곳은 조용(?) 했다는...)

제가 주문했던 Bacon Cheddar Single Burger
그리고 Johnny Rockets의 트레이드 마크가 되어버린
저 웃는 얼굴의 케찹 ; )
그냥 베이컨 치즈버거라고 보면 되는데 고기가 좀 더 두꺼운게 맛은 좋더군요

친구넘이 주문했던 Smoke House Single Burger
BBQ 소스에 야채가 하나~도 없는것이 특징이더군요...
아..양파튀김이 몇개 들어가 있더군요 -_,-;;;
오랫만에 먹은 베이컨 치즈버거였는데 맛있더군요 ^-^;;;
매번 이렇게 먹고 싶지만...고혈압 당뇨로 쓰러질까봐 자재하는 중입니다 -_ㅜ




cold and pale wall and the cage made of steel...
scream fills my room...all alone I drop and kneel
I held my head up high...hiding the hate that burns inside
which only pleases my spectator's selfish pride
I've created my own prison...I gu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