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예전 뉴욕여행때 잠시 들렀던 곳이네요
솔직히 맛은 잘 기억이 안나네요...
저날 멀리 바다건너 날라왔던 된장녀땜에 기분이
상당히 예민했던 날이여서...-_-+++


뉴욕 manhattan에 있는 식당 답게 역시 내부는 정말 작더군요...작은 테이블들이 너무 가까이
붙어 있는것 같아서 조금 부담스럽더군요...어찌나 식사를 하면서 떠들어 주시는지 노이즈 데시벨은
저의 신경을 건들기 시작합니다...-_-+++
메뉴 컴온~
다른 뉴요커들은 커피와 와인으로 우아한 시간을 보내고 있을때
전 녹차를 시켰습니다...(그랴 난 뉴욕에서...green tea를 시켰다고...난 차도남이니깐...응?)
날도 추운데...속도 별루였고...쒜트...촌스러워도 할 수 없습니다...이미 없질러진 물...아니 차...
어느 식당에 가도 나올법한 빵이 등장합니다
솔직히 어떤 맛인지 기억도 않나고...기억하고 싶지도 않다는...
Mussels Dijonnaise 라는 홍합 요리입니다...프렌치 프라이랑 같이 나왔네요....
(더럽게 느끼해보입니다...-_-;;;)
소테른...(?) White Wine으로 만든 소스를 사용해서 전혀 안 느끼할줄 알았는데 ^-^;;;
더럽게 느끼했던...기억이...속은 더 느끼함의 미궁속으로 빠져들 뿐이고...-_ㅠ+
제가 주문한게 아닌만큼 걍 무시해 주기로 합니다...
Sashimi Roll 이 나옵니다...특이한점은 뉴요커들...흠...걍 흰둥이들 입맛에 맛게
김 대신에 오이를 얇게 썰어서 사시미롤을 만들어 줍니다...
좀 싱거(?)운 맛도 있었지만 나름 깔끔하고 맛있던걸로 기억하네요


사진을 보고있으니 더 아쉬운게
담에는 좀 편하게 여행을 하고싶다는...
no more 된장...

http://www.rue57.com/

Portfolio 에 포함시킬려고 JPEG 파일을 보정 했던건데...

원본이 너무 어두워서 고생을 했네요...


Johnny Rocket 이라는 햄버거 체인입니다 1947년도 LA에 처음으로 개점하였고
프렌치 프라이를 어메리칸 프라이라고 주문을 해야한다는게 특이한 햄버거집이죠...
1클레식한 인테리어를 주제로 하고있구요
어떤곳에서는 직원들이 춤추고 노래하는 곳도 있답니다
(다행이도 이곳은 조용(?) 했다는...)

제가 주문했던 Bacon Cheddar Single Burger
그리고 Johnny Rockets의 트레이드 마크가 되어버린
저 웃는 얼굴의 케찹 ; )
그냥 베이컨 치즈버거라고 보면 되는데 고기가 좀 더 두꺼운게 맛은 좋더군요

친구넘이 주문했던 Smoke House Single Burger
BBQ 소스에 야채가 하나~도 없는것이 특징이더군요...
아..양파튀김이 몇개 들어가 있더군요 -_,-;;;
오랫만에 먹은 베이컨 치즈버거였는데 맛있더군요 ^-^;;;
매번 이렇게 먹고 싶지만...고혈압 당뇨로 쓰러질까봐 자재하는 중입니다 -_ㅜ



몇주전이였나...친구녀석의 어머님께서 한국으로 돌아가신다는 소식을
접하고서는 다른 친구녀석과 저녁식사를 대접하기로 결정을 했습니다
전 당연히 고기집 정도를 생각하며 즐거운 마음으로 집을 나섰고
...즐거움도 잠시 다들 고기는 많이들 먹었다며 메뉴를 바꾸더군요...
제가 너무 사랑하는 생새우가 꿈틀거리는 Redondo Beach에 위치한
"한국회관"이란 횟집으로 냐하하하 -_-;;; (my precious 고기 -_ㅠ)
드디어 올것이 왔네요 -_- 새우들...
벗고있네요...그리고...살아있어요...그리고 저
시꺼먼 눈으로 저만 바라보고 있더군요...-_ㅜ
사진으로는 확인할수 없지만 저 녀석들도 자신들의 운명을 직감했는지
계속 팔닥 거리며 몸으로 무언의 시위를 하더군요
저녀석이 가장 활발하게 움직였던 녀석인데...
제 친구넘에 이렇게 말하더군요...
"어...엇쭈?! 내려 노라고...아-놔 말로 하자고...말로...
캄...다운...릴렉~스..."
녀석들 결국은 머리만 남았네요 -_ㅜ 그런데도 살아서 움직였다는 ㅎㄷㄷ
저는 이날도 실패했네요 -_-;;; 도저히 용기가 않나서...
저날 다섯명이서 갔었는데 제가 못먹으니 다들 더 좋아하는 눈치더군요 -_,-;;;
이어서 생굴이 등장합니다...-_-;;; 지쟈스...
(이건 하룻밤에 악몽을 두 개를 꾼것같은...)
새우도 못먹었는데 굴까지 못먹으면 좀 이상해 보일까봐...(이상한거 맞거덩 -_-)
그리고 $$$도 아까워서 이녀석은 두 개나 먹었네요 ^-^ 어찌나 입안이 상큼하게 비리던지 -_-;;;
짜잔~ 갑자기 횟집에서 웬 튀김요리냐구요? 
저를 불쌍히 생각했는지 친구녀석 여친이 옆 가게에서 
이렇게 칼라마리 튀김과 새우튀김을 사가지고 왔네요 ^-^ 
아하하하...새우는 역시 저렇게 생겨야 제맛이죠 ^-^
암튼 아까 그 생새우의 공포를 잊고 배를 채웁니닷!!!
기쁨도 잠시...저 새우 대가리들이 다시 돌아왔더군요
노릇노릇하게 튀겨져서...아-놔 다시 입맛은 날아가 버리고...-_-;;;
다들 기다렸던 메인요리 '게'가 등장합니다

잘도 익었더군요...허나 새우들 땜에 제 입맛은 zero ...
술에 취하고 싶은 맘은 굴둑같았지만...저날 제가 운전을 해야하는 관계로
전 옆에서 구경만 하고 있었네요 -_ㅜ
자 이제부터 게와의 힘겨운 사투가 시작됩니다
참 먹기 힘든 녀석들...-_-
다른 분들은 열심히 새우 대가리를 공략하더군요 -_-
앞에 앉아있던 녀석은 새우 머리를 껍질까지 씹어먹더군요...
눈알까지 바삭바삭 씹어버리더군요...
마지막으로 매운탕 등장~
저날 입맛이 없었는지 그렇게 맛있는줄은 모르겠더군요
친구 녀석이 게를 가지고 장난을 치고 있네요
맛있어 보이나요 ^-^?
만드신분이 저안에 버터를 집어넣으셨더군요
냐하하하...제가 젤 실어하는 버터랑 밥과의 만남 -_-+++
버터는 빵이랑 있을때가 가장 아름답다는...
암튼 이날 밥도 제대로 못먹고 술도 못마시고...결국 전 그날 집에와서 냉동실에 있던
Costco 피자를 잘도 먹었던 기억이 나는군요...-_,-

예전 뉴욕에서 찍은 사진이네요...
아무 생각없이 타임스퀘어를 돌아다니며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맛있는 냄세가 절 유혹하더군요(아-왜~) -_-+
그리고 정신을 차려보니 전 또 이 아저씨 앞에 서있더군요 -_,-;;;
(원래 이런 사진을 찍을때는 조심스러워 지지만 다른 분들도
사진을 찍고 있기에 맘 편하게 찍었네요)
늦은 시간이였고 하루종일 걸어다녔기에 정말 배도 고팠고
그래서 전 주저없이 시쉬커밥~을 주문합니다...그런데
오 지쟈스!!!...아저씨 얼굴이 불타오르더군요 +_+
(사실 제가 주문한 케밥이 더 걱정이 됬다는 -_-;;;)
아하하하...옆에서 확인해보니 제대로 구워지고 있더군요
(뉴욕와서 들었던건데 길거뤼 음식을 찾을때는 연기가 가장
많이 나는곳을 찾아가라던 -_,- ㅎ)
대충 저렇게 생긴 모습이구요
 참 맛있어 보이는군요 +_+
정말 맛있어 보이죠 -_ㅠ ...
(아-놔 또 배고파졌어...)
너무 춥고 배가고파서 그런지 몰라도 정말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나는군요
맨하탄에서 먹었던 케밥은 정말 제가 지금것 먹어보았던 음식중 TOP 5에
들어갈 정도로 맛있었던것 같네요 (워낙 저질 미각을 소유하고 있는지라...-_ㅜ)
워낙 양고기를 좋아했기에 닭으로 만든 케밥보단 양고기 케밥이 10,000배는 더
맛있던것 같군요 ^^;;;

.
.
.

내일 6쉬 반에는 일어나야 하는데
이 시간에 왜 이러고 있는건지 에효...-_-?

mixsh 위젯은 요즘 왜 이렇게
말썽인걸까...? 믹시 위젯을
때버려야 할때가 온듯...내가 해외
사용자여서 서버오류가 생기는건가?
지금 시간 새벽 3시...
요즘 찍은 사진들이 별로 없어서
예전에 한국에서 찍었던 nikon d40사진 폴더를
뒤척이고 있었는데 요녀석들만 눈에 들어오는군요...-_ㅠ
통닭의 정석은 양념 반...프라이드 반 ㅋ ㅑ ㅋ ㅑ ...-_-?
양념통닭에 떡이 들어있었던...
아...지금도 잊을수 없는 그맛...
떡먼저 다 골라서 해치워 버립니닷!!!
김포공항 근처였으니...흠...고강동(?) 근처에 있던 동네 치킨집으로 기억하는데
이곳 LA에도 교촌치킨 본촌치킨등은 들어와 있으나
이런 메뉴를 만들어서 팔면 대박날텐데...아쉽네요 -_ㅜ;;;
전화 한통으로 끼니를 해결할수 있었던 한국이 넘 그립군요

.
.
.

사진을 제대로 찍어왔어야 하는건데
앞에 외할아버지께서 앉아계셔서
뎁따 눈치보였다는... 음하하핫 -_-"

이곳서 시켜먹던 양념치킨도 나쁘진 않았지만
한국 양념에 비하면 웬쥐 한...98%정도 부족한듯 ... -_-+
(벌써 땟깔이 틀리다는...)
예전에 갔었던 뉴욕여행 마지막날 Brooklyn Bridge를 보러 가던중
맛있는 냄세가 제 발길을 멈추더군요...-_-+
바로 이곳!!! 냄세도 너무 좋았고 배도 너무 고팠었고...
그러던중 정신을 차려보니 전 벌써 이 카트앞에 서있더군요...냐하하하하 -_-
뭘 시켜야하나...하고 고민하고 있던 찰나...옆에 가만히 앉아계시던
주인아저씨께서 "사진을 찍은이상 주문을 안하면 용서치 않겠어 -_-;;;" 란 포스를
뿜어주시며 갑자기 분주히 움직이시더군요...
(저기 나 아직 주문 안했거덩...-_-+++)
암튼 배가 너무 고팠기에 케밥 두마리를 주문했답니다
(Kabob의 한글 표기가 "케밥"인것 같은데 사실 "커-밥"에 가깝답니다...
뭐...암튼 대충 알아듣겠죠... ㅋ ㅑ ㅋ ㅑ -_-?)
아저씨의 손이 바쁘게 움직이는군요 ^-^
(저기...근데...벌써 조리 되있던거잖어...걍 주시쥐...-_-+ )
아저씨에게 음식 사진좀 찍어도 되냐고 양해를 구했더니...
자기 사진을 찍는줄 아시고는 포즈를 잡아주시네요 ^^
"니들이 케밥을 알어???"
(아-놔 안찍을수도 없고 -_-+ )

암튼 사진 찍는다니까 급 방긋 해주시는 아저씨 ㅋ
지금 보니 나름 귀여우시다는... ㅋ ㅑ ㅋ ㅑ
자 두번째 스파이시 시쉬 커밥은 제대로 사진을 찍어주시고~
날씨가 너무 추워서 근처에 있던 푸드코트에 들어와서 시식을 해줍니다
요건 그냥 케밥!!!
요건 스파이시 케밥
두개는 충분히 먹을수 있을줄 알았는데
요건 조금 남겼네요...너무 욕심을 부렸다는...
브로드웨이쪽 길거리에 있던 케밥보다는 조~금 못했지만
나름 맛있게 먹었네요^-^
지금까지 뉴욕에서 먹었던 음식들중 케밥이 젤로 맛있었다는...-_ㅜ
미국 LA 한인타운에 위치한 길목이라는 식당입니다
주변에 좋아하는 분이 계셔서
잊을만하면 가끔씩 찾게되는것 같네요
원래 육식동물-_,- 이라 고기류는 다 좋아하는 편이지만
전 어느순간부터 불고기가 안땡기더군요...
달콤한맛(?)보다는 짜고 매운맛을 더 선호하는 편이라
흠...그리고 고기는 양념이 없는게 더 맛있더군요...
(입맛은 점점 더 촌스러워지는듯....)
그래도 맛은 있어 보이더군요...
자 대충 해치워주시고~
이곳의 인기메뉴인 동치미국수로 입가심을 해줍니닷~
이날 배터져 죽는줄 알았다는...
근데 언제 찍은 사진이더라...-_-?




오늘 보여드릴 식당은 Yard House 란 곳이구요
음식은 아웃백이나 베니건스에서 나오는 음식과 비슷합니다
스테이크, 파스타, 피자 그리고 해물요리 전문이더군요
제가 이곳을 좋아하게된 이유는 음악과 분위기 인데요
(음식은? ...흠...솔직히 요즘은 뭘 먹어도 맛이없단다 -_-;;; )
제가 좋아하는 Alternative Rock, Metal, Classic Rock 만 틀어준답니다
그래서 유난히 백인들이 더 많이 모이는듯...
그리고 ESPN1, ESPN2, ESPN Classic, Football Network등등 거의 모든
스포츠 채널들을 틀어주더군요...이건 사진을 못찍었네요...
이 식당의 자랑이 바로 세계에서 가장많은 Draft Beer를 가지고 있다는건데요
정말 많은 종류의 맥주들이 준비되어 있더군요
전 항상 마시던 하이네켄을 시켰더니 친구녀석이 "촌스러운넘" 그러더니
자기가 알아서 시킨다며 가만히 있으라더군요...
그리고 시켜준것이 사진에 보이시는 Half Yard라는 맥주인데
두가지 종류의 맥주를 저렇게 따라주더군요 +_+" (오~ 완전 신기...)
위에는 흑맥주였고 밑에는 ... 뭐였더라...-_-?
Stone Pale Ale랑 becks였나...그리고 Samuel Adams Seasonal

암튼 세명이서 두잔씩 마셔본 결과...다들 별 차이는 못느끼더군요
자 이제 안주가..-_-;;; 아니...에피타이저가 나옵니다
기대했던것 보다 맛있었던...
BBQ Chicken Pizza 등장해주시고
향료의 맛이 좀 강하다...라는 느낌을 받았지만 그래도 맛있더군요...
Porter House Steak도 출연을 해주셨네요...
역시 입맛없을때는 소화잘되는 고기가 최고죠 ^-^b

하나 둘씩 음식을 해치웁니다...-_-+ 아뵤~

맛도 분위기도 맘에드는 식당이었구요
일요일날 미식축구 게임볼때나...나중에 양키즈 포스트게임
그리고 농구 플레이오프 등등...큰 게임들이 있을때
친구들끼리 가면 좋을것 같더군요...



요즘 우리 털보아저씨가 장사가 힘들어지셨는지
새롭게 개발해주신 메뉴 Kentucky Grilled Chicken
일명 KGC...요즘 미국사람들도 건강에 나름 신경을 쓴다는걸
반영해주는군요... 작년부터 KFC 도 trans fat 0g 캠페인을 했으나
별 도움은 안됬나보군요...(trans fat 0g 라고해도 .5 정도의 trans fat 은 함유하고 있지요...
그것도 1인분 기준으로...그 기준은 누가정할까? FDA? 그러니 더욱 더 믿을수 없지요...-_-)
그릴에서 구워진 KFC...사실 5년전만해도 KFC를 일주일에 4번도 넘게 간적이 있었는데
KFC를 끊은지 벌써 6개월정도 지났군요...-_ㅜ"
암튼 신상이 나온만큼 오랫만에 시식을 해주려구요...
버켓까지 바뀌었군요...Kentucky Grilled Chicken...
오호~ 어쩜 TV에서 본거랑 이렇게 틀릴수가 +_+''
.
.
.
사기꾼들...-_-
.
.
.
흠...노릇노릇 잘 구워졌군요...
기름기가 없고 담백해보이죠? ^^
100% 속으신거에요...-_- 한입 먹자마자 입안에 퍼지는 버터향~
음~ 스메엘.... 그리고 살속깊이 울려퍼지는 KFC특유의 기름맛 ~
작은걸로 시킬걸...이걸로 세끼는 해결해야겠군요...-_ㅜ
오~ 저 기름기~
맛은 그럭저럭...
구운 치킨이라도 KFC가 만들면
건강식이 될수없다는걸 뼈져리게 느꼈네요...
제 기대치가 너무 컸었나봐요...-_-+

담번에는 그냥 교촌치킨이나 먹을려구요...
.
.
.
.
.
.


제작년인가...? 암튼 겨울에 한국에 들어간적이 있었는데
저녁시간쯤 고모집으로 바로 도착했습니다
고모님께서 저녁을 준비하시겠다고 하시더군요...
전 한치의 망설임없이 말했습니다

" 고모~ 짱깨여 !!!"

고모는 뭐 이런녀석이 다있나...하는 표정을 지으셨지만
곧 전화번호부를 뒤척이기 시작하셨고...30분정도 지난후...
퍼~엉 !!!
왔구나~ -_ㅜ 
형이 정말 보고싶었던거 알지?
음식을 먹을생각도 않고 현관에서 사진을 찍고 있던 저를 보신 고모님께선
황당한 표정을 지으셨으나 곧 채념하시곤 주방으로 들어가셨습니다
맘같아선 철가방을 들고계신 배달원님 사진까지 찍고싶었으나
(정말 철가방이 너무 그리웠어요...-_-;;; )
철가방으로 한 서른번정도 맞을까봐 참았습니다...
어찌나 따끈따끈한지^^ ...플라스틱랩까지 녹아버렸군요
(환경호르몬 따위 다 먹어치울테닷 !!! -_-+++)
자 준비를 하고~
친구들과 상봉을 합니다
(잘 있었지...-_ㅜ ?)
(먹고살기 힘들지?
뭐 그럭저럭...)
미국에서도 한인타운쪽에 가면 수없이 많은
중국집들이 있지만 이렇게
담백한 맛의 탕수육은 찾기 힘들어요...
(미국은 탕수육을 기름에 삶는듯 )
미국서는 찾아볼수 없는 저 ....맛깔나는 색..-_ㅜ

국물이 끝내줘요 -_ㅠ
어익후~ 짬뽕까지 주신 고모님 ...
건강하세요 ^^
군만두도 써비스로 주는군요...미국서는 돈내고 시켜서 먹었는데 -_ㅜ
(아 이날 정말 안구에 치밀었던 감동의 쓰나미물결...)

.
.
.
.
.
아..그리고 너 또또군...
정말 드럽고 치사했지?
미안했어...그래도 형이 니밥은 챙겨줬잖어...-_,-"
(저 원망스러운 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