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5d'에 해당되는 글 38건

  1. 2011.02.19 find another exit
  2. 2010.03.27 childhood dreams... (10)
  3. 2010.03.16 뉴욕~타임스퀘어표 케밥!!! (10)
  4. 2010.03.11 rest in peace...
  5. 2010.03.02 let there be light... (8)
  6. 2010.02.13 know thyself... (2)
  7. 2010.02.07 total strangers... (6)
  8. 2009.10.27 feel so empty... (30)
  9. 2009.10.25 picture this... (8)
  10. 2009.10.16 after sunset... (2)



the clouds brought a darkness and a hard rain's gonna fall
and all my screams ends in emptiness...
all my medicines cause more sickness within me
standing on the verge of ledge...drink it up till the morning starts
by just hoping that I will find another exit

.
.
.
.
.
.

 한번의 실수로 
가족들과의 사이가...참 
아무리 이해를 하려고 노력을 해봤는데...
걍...다 내 탓이려니 하구 생각하니 편해지더군....

요즘 다른 고민중 하나...
내 사진은 다 거기서 거기인듯한 
느낌이 들기 시작했다...
앙리까르띠에브레송뉨 사진집이나 
한권 구입해줘야겠군




there is a garden in every childhood...
an enchanted place where colors are brighter,
the air softer and the morning more fragrant than ever again...

.
.
.

요즘들어서 형이 하나 있었으면
참 좋았을거라는 생각을 자주 한다
그랬더라면 내가 살아가는데 좀 더 많은
자유를 누릴수 있었을텐데...부담감도 덜 했을테고...

(나보다 더 영리하고 지혜로운 사람이였으면
...단!!! 나보다 공부를 너무 잘해서는 안될 것이며
키는 컸으면 좋겠지만 나보다 크면 안될 것이고...
나보다 절대로 싸움을 잘해서도 안될 것...
흠...나...그냥 혼자 살래...-_-;;; )


예전 뉴욕에서 찍은 사진이네요...
아무 생각없이 타임스퀘어를 돌아다니며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맛있는 냄세가 절 유혹하더군요(아-왜~) -_-+
그리고 정신을 차려보니 전 또 이 아저씨 앞에 서있더군요 -_,-;;;
(원래 이런 사진을 찍을때는 조심스러워 지지만 다른 분들도
사진을 찍고 있기에 맘 편하게 찍었네요)
늦은 시간이였고 하루종일 걸어다녔기에 정말 배도 고팠고
그래서 전 주저없이 시쉬커밥~을 주문합니다...그런데
오 지쟈스!!!...아저씨 얼굴이 불타오르더군요 +_+
(사실 제가 주문한 케밥이 더 걱정이 됬다는 -_-;;;)
아하하하...옆에서 확인해보니 제대로 구워지고 있더군요
(뉴욕와서 들었던건데 길거뤼 음식을 찾을때는 연기가 가장
많이 나는곳을 찾아가라던 -_,- ㅎ)
대충 저렇게 생긴 모습이구요
 참 맛있어 보이는군요 +_+
정말 맛있어 보이죠 -_ㅠ ...
(아-놔 또 배고파졌어...)
너무 춥고 배가고파서 그런지 몰라도 정말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나는군요
맨하탄에서 먹었던 케밥은 정말 제가 지금것 먹어보았던 음식중 TOP 5에
들어갈 정도로 맛있었던것 같네요 (워낙 저질 미각을 소유하고 있는지라...-_ㅜ)
워낙 양고기를 좋아했기에 닭으로 만든 케밥보단 양고기 케밥이 10,000배는 더
맛있던것 같군요 ^^;;;

.
.
.

내일 6쉬 반에는 일어나야 하는데
이 시간에 왜 이러고 있는건지 에효...-_-?

mixsh 위젯은 요즘 왜 이렇게
말썽인걸까...? 믹시 위젯을
때버려야 할때가 온듯...내가 해외
사용자여서 서버오류가 생기는건가?

let me rest in peace, let me get some sleep
let me take my sin and bury it in a hole six foot deep
 so I can lay my body down...rest in peace up above...
what am I saying...?


hurray for a child that makes it through...
they are laid to rest before they've known what to do
let there be light, let it shine bright...
piercing the darkness with dazzling white
hope for the hopless was born on that night


slipping, dodging ,sneaking
creeping hiding out down the street
see my life shaking with everything
refried confusion is making itself clear...

.
.
.

사진의 느낌이나 보정 스타일
색감이 예전보다 조금 어두어진것 같은
느낌이 드는건...내 기분탓인가...-_-?


we sometimes encounter people, even perfect strangers...
who begin to interest us at first sight, somehow suddenly
all at once, before a word has been spoken...


I haven't wasted anything except my time...
forget the treasures we burned because we'll be just fine
I try to take off my head sometimes because I can't escape for the life of me
you could be empty and I can be right here empty with you...

.
.
.

성의 없는 포스팅들 죄송합니다
요즘 슬럼프인가봐여...-_-"

picture this, after a thousand words said
we still couldn't understand what was in each other's heads
so, what am i left with? nothing but a canvas
with a black and white portrait
of me and you
in a burning garden of scorching orchards

you're more beautiful than anything in this world
more precious than the rarest diamond or pearl
and even though things didn't work out
you're still my suns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