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몇주전이였나...친구녀석의 어머님께서 한국으로 돌아가신다는 소식을
접하고서는 다른 친구녀석과 저녁식사를 대접하기로 결정을 했습니다
전 당연히 고기집 정도를 생각하며 즐거운 마음으로 집을 나섰고
...즐거움도 잠시 다들 고기는 많이들 먹었다며 메뉴를 바꾸더군요...
제가 너무 사랑하는 생새우가 꿈틀거리는 Redondo Beach에 위치한
"한국회관"이란 횟집으로 냐하하하 -_-;;; (my precious 고기 -_ㅠ)
드디어 올것이 왔네요 -_- 새우들...
벗고있네요...그리고...살아있어요...그리고 저
시꺼먼 눈으로 저만 바라보고 있더군요...-_ㅜ
사진으로는 확인할수 없지만 저 녀석들도 자신들의 운명을 직감했는지
계속 팔닥 거리며 몸으로 무언의 시위를 하더군요
저녀석이 가장 활발하게 움직였던 녀석인데...
제 친구넘에 이렇게 말하더군요...
"어...엇쭈?! 내려 노라고...아-놔 말로 하자고...말로...
캄...다운...릴렉~스..."
녀석들 결국은 머리만 남았네요 -_ㅜ 그런데도 살아서 움직였다는 ㅎㄷㄷ
저는 이날도 실패했네요 -_-;;; 도저히 용기가 않나서...
저날 다섯명이서 갔었는데 제가 못먹으니 다들 더 좋아하는 눈치더군요 -_,-;;;
이어서 생굴이 등장합니다...-_-;;; 지쟈스...
(이건 하룻밤에 악몽을 두 개를 꾼것같은...)
새우도 못먹었는데 굴까지 못먹으면 좀 이상해 보일까봐...(이상한거 맞거덩 -_-)
그리고 $$$도 아까워서 이녀석은 두 개나 먹었네요 ^-^ 어찌나 입안이 상큼하게 비리던지 -_-;;;
짜잔~ 갑자기 횟집에서 웬 튀김요리냐구요? 
저를 불쌍히 생각했는지 친구녀석 여친이 옆 가게에서 
이렇게 칼라마리 튀김과 새우튀김을 사가지고 왔네요 ^-^ 
아하하하...새우는 역시 저렇게 생겨야 제맛이죠 ^-^
암튼 아까 그 생새우의 공포를 잊고 배를 채웁니닷!!!
기쁨도 잠시...저 새우 대가리들이 다시 돌아왔더군요
노릇노릇하게 튀겨져서...아-놔 다시 입맛은 날아가 버리고...-_-;;;
다들 기다렸던 메인요리 '게'가 등장합니다

잘도 익었더군요...허나 새우들 땜에 제 입맛은 zero ...
술에 취하고 싶은 맘은 굴둑같았지만...저날 제가 운전을 해야하는 관계로
전 옆에서 구경만 하고 있었네요 -_ㅜ
자 이제부터 게와의 힘겨운 사투가 시작됩니다
참 먹기 힘든 녀석들...-_-
다른 분들은 열심히 새우 대가리를 공략하더군요 -_-
앞에 앉아있던 녀석은 새우 머리를 껍질까지 씹어먹더군요...
눈알까지 바삭바삭 씹어버리더군요...
마지막으로 매운탕 등장~
저날 입맛이 없었는지 그렇게 맛있는줄은 모르겠더군요
친구 녀석이 게를 가지고 장난을 치고 있네요
맛있어 보이나요 ^-^?
만드신분이 저안에 버터를 집어넣으셨더군요
냐하하하...제가 젤 실어하는 버터랑 밥과의 만남 -_-+++
버터는 빵이랑 있을때가 가장 아름답다는...
암튼 이날 밥도 제대로 못먹고 술도 못마시고...결국 전 그날 집에와서 냉동실에 있던
Costco 피자를 잘도 먹었던 기억이 나는군요...-_,-